home > >

NEWS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MAX FC] '5천만분의 1’ 증명한 명현만, 다음 상대 최홍만? 마이티모? 크로캅?

  • 대표 bar
  • 05-13
  • 조회수326
90820_53640_5746.jpg
입식격투기 대한민국 5천만분의 1, 명승사자의 위엄은 대단했다. 명현만은 지난 13일(토) 충청남도 홍성에서 개최된 MAX FC18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백곰’ 권장원(21·원주청학)을 4라운드 1분여 만에 KO로 물리치고 다시 한번 챔피언 벨트를 둘렀다. 경기 전, 전문가들의 예상은 명현만의 근소한 우위였지만 결과는 예상보다 훨씬 강렬했다. 명현만은 권장원의 강력한 레그킥과 니킥을 봉쇄하며 일방적인 맹폭을 가했다. 사실상 2라운드에 승부의 키는 완전히 명현만 쪽으로 기울었다. 오히려 권장원의 부상 위험을 걱정하는 이들이 경기를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목소리가 있었을 정도였다.

권장원은 명현만의 강력한 어퍼컷과 훅 공격에 여러 차례 마우스피스가 퉁겨져 나가는 장면을 연출했으며, 프로 시합에서 생애 첫 KO패라는 아픔을 맛봐야 했다. 경기 직후 챔피언벨트를 두르는 명현만을 보고 객석에서는 여기저기 “역시 클라스가 다르다”라는 감탄사가 나왔다.

선배로서 떠오르는 신예를 무섭게 한 수 가르쳐준 명현만은 이제 다음 행보가 주목을 받고있다.

시합 직후, 명현만은 링 위에서 최홍만을 ‘콜’했지만 전성기 당시와는 확연히 다른 몸상태와 실력의 최홍만이 과연 명현만의 부름에 응답을 할지는 미지수이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명현만은 자신을 포함해서 한국 파이터가 단 한차례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마이티모나 크로캅, 제롬르배너 등 K-1 레전드들과 자웅을 겨뤄보고 싶다는 의사를 비췄다. 현재로서 가장 가능성이 높은 상대는 마이티 모라고 볼 수 있다. 한국 무대에 익숙하고 한국인 파이터와 누구보다 많이 겨뤄본 선수이기 때문이다.

명현만은 복귀 후 6개월간 3차례나 링 위에 오르며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시합에 임하고 있다.

복귀와 함께 세계적인 콘돔 브랜드 라이프스타일 스킨 콘돔의 든든한 후원도 받고 있다.현재 명현만은 입식격투기 복귀 후 3전 3승 3KO승이라는 무시무시한 결과를 이끌어내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MAX FC 다음 일정은 6월 22일 익산에서 MAX FC 19 대회를 예정하고 있다.

사진=MAX FC

출처 : STN SPORTS(http://www.stnsports.co.kr)